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않은 신입 119상황요원

부서명
종합상황실
전화번호
051-760-4450
작성자
하준수
작성일
2022-08-31
조회수
29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겠습니다
내용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않은 신입 119상황요원

 

 

□ 지난 8.26.(금) 18시 28분 119종합상황실로 걸려온 한 통의 전화는 신입 상황요원 김은비 소방사를 난감하게 만들었다. “긴급신고 119입니다.” 라는 김은비 소방사의 질문에도 상대는 답이 없었고, TV 소리인지 라디오 소리인지 알 수 없는 주변 소리만 들렸다. 한참을 수화기 너머의 소리에 집중할 때 즈음 아주 작은 목소리로 “좀 도와주세요.”라고 말하는 것을 알아차렸고 ‘도움이 필요한 환자분이구나’ 라고 바로 직감했다.   

 

□ 먼저 신고자의 위치를 추적하여 구급대를 출동 조치하고 경찰에 공동대응 요청을 하였다. 경찰서와 공조하여 구급차와 순찰차는 신고자의 위치로 추정되는 곳 주변을 수색하기 시작했고 곧,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두고 술을 마신 구조대상자를 발견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환자는 다행히 숨을 쉬고 있어 인근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할 수 있었다. 

 

□ 부산소방재난본부 종합상황실장(소방정 하길수)은 “종합상황실은  즉각적 판단이 요구되는 특수한 상황이 자주 발생하는 만큼 평소 수보요원에 대한 교육 및 훈련을 강조하였고, 그 결과로 신입 상황요원 임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고 발 빠른 대처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고 본다. 앞으로도 상황요원의 능력향상을 통해 시민의 안전에 앞장설 수 있는 119종합상황실이 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