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 119구급대, 지난해 심정지환자 243명 살려

부서명
구조구급과
전화번호
051-760-3113
작성자
김동준
작성일
2022-01-14
조회수
28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전문 응급처치를 통해 소생률 향상-
내용

부산 119구급대, 지난해 심정지환자 243명 살려

 

  부산광역시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상규)는 지난해 부산 119구급대가 이송한 심정지 환자 2,183명 중 243명(11.1%)이 병원 도착 전에 심장 기능이 회복되었다고 밝혔으며, 이는 전국 평균 9.8%보다 1.3% 높은 수치이다. 심정지환자의 경우 4분이 경과하면 생존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져 짧은 시간에도 생명을 위협하므로, 사고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하는 구급대원들의 심정지 환자에 대한 신속·정확한 대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재 119구급대원은 코로나19 관련 환자 처치·이송으로 감염보호복을 착용하고 현장 활동을 하는 등 많은 애로점이 있지만, 부산 시민에게 고품질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다.

 

 코로나19로 대규모 훈련 및 전문교육 등이 축소·취소되었음에도 일상 구급교육훈련을 통해 지속적인 응급처치 능력을 향상시켰으며 특히, 특별구급대(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 시범사업) 운영을 통해 심정지환자에게 전문의약품을 투여하는 등 전문응급처치를 시행하여 소생률 향상에도 적극 기여했다.

 

 이상규 소방재난본부장은 “119구급대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1급 응급구조사·간호사 등 전문인력 확보, 구급장비 확충으로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