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시 특사경, 미세먼지 관리 실태 기획수사 - 양심불량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무더기 적발!

부서명
특별사법경찰과
전화번호
888-3086
작성자
박영국
작성일
2019-03-26
조회수
15980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올 1월~3월 미세먼지 다량 배출하는 건설공사장·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 80개소 기획수사 실시: 23개소 적발, 입건 조치 ◈ 미세먼지 배출 등 환경오염물질 관련 불법 행위 자행하는 비양심적 사업장에 대해 수사 지속할 계획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건설공사장,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 80개소에 대한 미세먼지 관리 실태를 집중 수사한 결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23개소를 적발하여 검찰에 송치하였다고 밝혔다.

 

  특사경은 미세먼지 배출량 30% 저감을 위한 민선 7기 공약사항을 이행하고, 겨울철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환경권을 보호하며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기획수사를 실시하였다.

 

  적발된 업체들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미신고 대기배출시설 설치․운영(12개소)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미설치(5개소)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 미이행(4개소) ▲건설폐기물 처리업 변경허가 미이행(2개소) 등이다.

 

  특히 적발된 업체 대부분은 관할 구청에 신고를 하지 않고, 폐석재·폐콘크리트 등 폐기물을 파쇄하거나 선별하는 시설을 설치․운영하면서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다 적발되었다. 더불어 시는 그동안 관리의 사각지대로 있는 골재판매소나 콘크리트 제조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도 실시하였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향후 미세먼지 배출사업장뿐만 아니라 환경오염물질 불법 행위를 자행하는 비양심적인 사업장에 대하여는 엄격하게 법을 적용하여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