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20230814 사하소방서, (기고문)윤한봉 홍보교육계장 "심폐소생술의 중요성 일깨워준 이태원 참사, 잊지 말아야"

부서명
구조구급과
전화번호
051-760-4592
작성자
임종철
작성일
2023-08-25
조회수
241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내용

   □ 심폐소생술은 심장이 정지된 상태에서 흉부압박, 인공호흡, 제세동 등의 과정을 통하여 인위적으로 혈액을 순환시켜, 뇌의 손상을 지연시키고 심장이 정지 상태로부터 회복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일련의 과정을 이야기한다. 심정지가 발생하고 4~5분이 지나면 뇌는 비가역적인 손상을 입게 되기 때문에 골든타임내에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이태원 참사 이후 289일(기고문 기준일로 수정)이 지났다. 2022년 10월 29일 토요일, 당시 이태원에는 할로윈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었으며, 해밀톤호텔 앞 좁은 골목길로 인파가 밀리면서 159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태원 참사의 사망 원인은 대부분 흉부 압박에 의한 질식이다. 뒤에서 떠밀려 넘어진 사람들이 연쇄적으로 강한 힘에 가슴이 눌려서 숨을 쉬지 못해 사망에 이른 것이다. 


   □ 한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차들의 도로 상황이 원활하지 못했으며 최초 신고 이후 40분 이상이 지나서야 경찰의 도로 통제에 따른 구급차 진입이 비로소 원활해졌다고 한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 주위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면 피해를 좀 더 줄일 수 있었지 않았나 라는 아쉬움을 떨칠 수가 없다. 


   □ 급성 심정지 환자 목격 시 우리나라 일반인의 심폐소생술 시행율은‘20년 기준 26.4%로’19년 대비 1,7% 증가하여 매해 증가추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미국 40.2%, 영국 70.0%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저조한 편이다. 일본의 경우 2013~2015년 50.2%로 2020년 기준, 한국의 2배에 가까웠다. 부산의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율은 19.7%(20년 기준)로 19년 18.7%대비 1.0% 증가하였으나 전국 평균(‘20년 26.4%)에 비해 낮은 실정(전국 최고-서울40.9% / 전국 최저-광주 12.8%) 이다. 


   □ 지난 7월 29일 사하구 청년연합회가 주최하는 제 28회 다대포 해변가요제가 있었다. 불꽃 축제(월드풀 컬러풀)를 비롯해 인파가 5만명에서 최대 10만까지 몰릴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우리 소방은 사전에 시청, 구청, 경찰, 전기공사등 유관 기관 핫라인(Hot Line)을 구축하고 대기에 임했다. 다행히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대기하는 시간만큼은 초긴장 상태로 근무를 섰던 것 같다. 


  □ 연이어 발생한 각종 재난을 되돌아보면, 우리 모두가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이를 예방하고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심폐소생술, 이제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 심폐소생술을 정확히 배우고 익혀둔다면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내 두 손을 이용하여 사랑하는 가족과 동료의 생명을 지키는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전 국민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수 있는 그 날이 오기를 바라며, 이태원 참사가 더이상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마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