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소방, 중증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협의회 개최

부서명
종합상황실
작성자
최점식
작성일
2021-10-07
조회수
55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내용

부산소방, 중증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협의회 개최

 

 

 지난 10월 6일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흥교)에서는 부산광역시 보건위생과, 부산응급의료지원센터, 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기관 등 23개 기관 30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중증응급환자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 협의회를 개최하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응급환자가 격리실 부족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7월 27일 서울지역에서 코로나19 검사 뒤 결과를 기다리던 40대 남성이 의식이 흐려져 심정지 상태가 되었고 구급대 이송 중 인근병원 응급실로 연락을 했지만 격리병상이 다 차서 환자를 받을 수 없다는 답변을 받고서 어렵게 공동대응 상황실로 연락해 1시간 18분만에 국립중앙의료원에 병상을 배정받고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숨을 거두고 말았다. 

 

현행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8조의2(수용능력확인등)에 의거 응급환자를 이송할 때 응급의료기관에 응급환자 수용능력을 확인하고 이송을 해야함에 따라 확인하는 과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특히 심정지 환자의 경우 수용능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기 때문에 이송체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부산광역시, 부산소방, 응급의료기관은 심정지 환자 이송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송체계 개선을 위한 실무추진협의회를 개최하여 “심정지 환자 이송 응급의료기관 선정 원칙”을 만들어 시행하기로 하였다. 

 

주요내용으로는 심정지 환자 이송 시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응급의료기관의 종합상황판 및 이송거리, 혼잡도 등을 감안하여 응급의료기관에 환자이송을 고지하고 이송토록 함에 따라 수용능력을 확인하는 시간을 줄여 골든타임을 확보함으로써 심정지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이시현 종합상황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환자 이송 및 진료 여건이 어렵지만 “소방-응급의료기관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여 응급환자가 적기에 적정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 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