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소방, 원전사고 특수대응장비 국비 확보 총력

부서명
구조구급과
전화번호
051-760-3102
작성자
김병혁
작성일
2021-06-08
조회수
5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내용

부산소방, 원전사고 특수대응장비 국비 확보 총력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흥교)는 원전사고 발생 시 부산 시민들과 현장 활동 대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국비 확보를 통한 원전사고 특수대응장비 보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울산에 위치한 원전 내 건물에서 일어난 화재로 발전기 가동이 중단되고, 화재 진압을 위해 부산소방 원전 전담 소방대가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5기와 울산 새울원전 2기가 인접해 있는 지리적 특성상, 부산은 방사능 누출 등 원전으로 인한 위험성에 항시 노출되어 있다.

 

  이에 부산소방재난본부는 만일 발생할 수 있는 더 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원전사고 대응시스템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40여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기장소방서 등 원전 인접 4개 관서에 무인파괴방수차, 방사선보호복 등 9종 814점의 장비를 우선 보강할 계획이다.

 

  특히, 무인 원격조정장치와 대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양압 설비가 장착되어 있는 무인파괴방수차와 방사능 오염지역의 원활한 제독을 위한 제독차 보강으로 한단계 진보된 원전사고 대응에 임하기 위해 소방청과 국비 확보 마련을 위해 노력 중에 있고 더불어 방사선 보호복·개인선량계 등 보호장비 및 핵종분석기 등 측정장비 보강을 위하여 소방안전교부세 확대 방안도 모색 중이다.

 

  이흥교 부산소방재난본부장은 “원전사고 등 대형 특수재난 발생 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한 특수장비 도입은 필수적이다”며 “지속적인 원전대응장비 보강으로 만일의 사고에도 부산 시민의 생명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